2017년 5월 23일 화요일

시골 부동산

터를 잡아야 한다.
천 평에서 삼천 평 정도 되는 터를 잡아서 집을 짓고 활용할 계획이다.

시골에 기존에 형성된 마을은 좁은 도로와 협소한 주택들로 가득 차 있다.
사시던 분들이 돌아가셔서 빈집이 되어버린 경우도 많고, 점차 늘어가는 추세이다.
벼농사 위주의 농업구조였던 탓에, 사방이 논으로 둘러싸인 곳에 마을이 형성된 경우가 많아서 숲과 가까운 곳을 좋아하는 내 취향에는 맞지 않다.

귀농귀촌의 바람이 시작된 15년쯤 전에는 원주민과의 갈등도 큰 문제였다. 
하지만 지금은 별 문제가 되지 않는 듯하다. 원 주민이 별로 없고, 점점 더 없어져 가기 때문이다. 기계화가 잘 되어 있는 벼농사는 영농법인으로 뭉친 젊은 기업농들이 거의 다 맡아서 하고 있다. 나이 드신 어르신들이나 도시에 거주하는 지주들은 그들에게 논농사를 위탁한다. 도시지주들은 이곳에서 사시다가 돌아가신 어르신들의 자녀들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별하다 할 것이 없는 이런 시골의 전답은 가지고 있든, 팔아버리든 별로 돈이 되지 않는다. 

기계화가 어려운 밭농사는 허리가 굽은 고령의 인력과 외노자들의 노동력에 의존하고 있는 형편이다. 해가 갈수록 고령의 인력이 줄어들고, 묵히는 밭들이 늘어난다고 한다. 기존 마을 인근의 밭은 그나마 덜하지만 마을에서 떨어진 곳의 밭들은 묵힐 수밖에 없다고 한다. 농사를 지어도 인력을 사서 하게 되면 수입이 나지를 않기 때문이다. 

귀농 귀촌의 바람이 15년여를 넘기면서 서울, 경기, 강원, 충북, 충남까지의 땅 값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했다. 서울의 부동산 값이 오른 것도, 전철의 개통으로 수도권 생활권으로 흡수된 것도 하나의 요인일 것이다. 아무튼 많이 올랐다. 

해남으로 귀촌해야 하는 이유를 적어 보았던 적이 있다. 꽤 많은 이유가 그 종이에 적혔는데, 저렴한 땅값도 그 중 몇 번째 이유에 속했었다. 그런데 땅끝마을이라 불리는 것처럼 서울에서 가장 먼 육지인 이곳 땅값도 최근 몇 년 사이에 상당히 올랐다. 

이곳에서는 작은 토지 매물들이 나오면, 동네에서 알음알음으로 알려져서 매매가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중개업소를 통해 소개 받을 수 있는 매물은 덩치가 커서 꽤 값이 나가거나, 잘 개발되어져 있거나, 주택까지 지어져있어서 같이 구매해야 하는 경우이거나, 펜션 등을 할 수 있는 상업용 부지들이 대부분이다. 

지난 몇 년간 수도권에서 이곳의 부동산을 계속 살피고, 가끔 내려와 답사도 하곤 했지만 살만한 터를 구하기는 어려웠다. 마음 먹고 이곳에 내려와 있는 앞으로 3개월간, 최대한 노력해서 좋은 터를 잡아야 한다. 

오늘은 해남 원주민 두 분께 연락을 드렸고, 인터넷검색을 통해 알게 된 매물 두 개를 보고 왔다. 

하나는 집과 농원이 붙어있는 고가의 매물이었다. 집이 지어진지는 4년이 체 되지 않았고, 농원도 잘 관리되어 있었다. 이런 케이스에서는 왜 매물로 나왔을까를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인터넷을 통한 다양한 검색을 통해서 이 매물이 작년에도 다른 곳에 매물로 나왔었다는 것을 알았다. 그 게시판에서 당시 주인은 어깨질환 때문에 더 이상 관리할 수 없어서 매물로 내 놓는다고 했었다. 당시에 잘 팔리지 않았었던 것 같고, 이번에 내가 본 게시판에 또 매물로 올라온 것이다. 

귀촌을 준비하면서 집과 텃밭을 모시고 사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다. 감당이 되지 않는 판을 벌려 놓고서는 몸을 고생시키는 것이다. 

아름다운 잔디밭을 관리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드넓은 잔디밭을 마치 자랑거리인양 보여주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그들의 취향일 수 있지만 나는 결코 그런 잔디밭을 만들지 않을 것이다. 
넓은 텃밭도 그러하다. 농사를 지어서 수입을 얻어야 하는 처지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텃밭도 짐이 된다. 

여하튼 그 매물은 너무 고가이기도 하고, 내게는 불필요한 농원의 값어치까지 더해진 것이었으며, 지어진 집도 내가 원하는 스타일이 아니었음에도 필요이상으로 값어치가 메겨져 있어서 마음을 접었다. 또 다른 몇 가지 이유가 있으나 세세히 밝히기가 쉽지 않아서 넘어가기로 한다.

다른 매물은 육백여평의 땅이다. 토목공사를 해 놓아서 바로 집을 짓기만 하면 되는 곳이었다. 전망도 괜찮은 곳이었는데, 토목공사가 너무 가파르게 되어 있는 듯 했고, 옆에 위치한 원주민 집에서의 전망을 보니 너무 비교가 되어서 꺼려지는 마음이 든다. 일단 후보로 올려놓고, 친구들의 의견을 들어 보아야 하겠다. 



매물에서의 전망
원주민 집에서의 전망




2017년 5월 22일 월요일

남창5일장과 살림 장만

오늘은 해남군 북평면의 큰 마을 남창리에 5일장이 열리는 날이다. 2일과 7일에 장이 선다.

남창은 지금의 완도대교로 해남과 완도가 연결되기 전에 완도의 물산이 육지로 넘어오는 길목이 되었던 마을이다. 사람과 돈이 많이 돌았던 곳이였다고 한다.

다리와 도로를 통한 물류수송이 많아질수록, 남창리는 활기를 잃었다고 볼 수 있겠다. 하지만 아직도 인근의 큰 마을로서 장이 서면 꽤 많은 사람들이 모여든다.

대개 시골장은 점심 무렵이면 파장하므로, 10시쯤 되어서 장으로 갔다.


점차 파장 되는 분위기였다.
한 바퀴 둘러보고 나서 필요한 것들을 좀 샀다.

감자 5000
양파 덤
좁쌀 반 되 7500
수수쌀 반 되 7500
마늘 10000


허리가 굽은 할머니에게서 샀는데, 두 가지 빼 놓고 모두 자신이 농사를 지은 것이라고 한다. 공판장에서 띠어다 파는 것과는 다르다며 자랑하신다. 잘 산듯 싶다.

시장 한 켠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서 백반을 시켰다.
4000원짜리 백반을 맛나게 먹었다.


기존에 있던 냉장고가 작동을 안한다. 가지고 내려온 김치가 걱정된다. 전자제품매장에 가서 필요한 몇가지를 구매했다.

냉장고, 전기밥솥, 전기주전자, 멀티콘센트

해납읍에 있는 철물점으로 갔다.
없는 것만 없고, 있는 것은 다 있는 그런 곳이다.

팔뚝이 햇볕에 그을리는 것을 막아줄 토시를 샀다.
숙소 문에 설치하는 자석으로 된 방충망을 샀다.
침대를 뒤 덮을 사각모기장을 샀다.
파리채를 샀다.
실내에서 신을 슬리퍼를 샀다.


하나로마트에 갔다.
지도에 표시된 곳이 모두 하나로마트다. 나는 숙소에서 가까운 A하나로 마트로 가서 물건을 구입하곤 한다.

쌀, 캔참치, 칫솔, 간장, 식초

아침에 계획한대로 '만랩농부님의 하우스'와 '해남군 귀농귀촌 희망센터'에 가 보기로 했다.
하우스에는 밤호박만 열심히 잘 자라고 있었고, 희망센터에서는 커피 한 잔을 얻어 마시고 왔다.
귀농교육을 총 100시간 받으면 국가 지원사업에 지원할 자격이 주어진다고 한다. 전국어디서나 교육하는 곳이면 받을 수 있고, 인정이 된다고 한다.

해남군 귀농귀촌 희망센터

귀농 교육기관 연락처 


만랩농부님의 밤호박 하우스



냉장고가 배달되기를 기다리며 저녁을 챙겨 먹고, 운동을 했다.
내일이 지나면 이곳에서의 생활이 안정될 것이고, 계획했던 것을 시작해야 한다.



2017년 5월 21일 일요일

5월의 해남

여느 아침과 같이 일찍 일어나 밥을 챙겨 가족들과 식사를 했다.
한 달 이상 헤어져 있어야 한다는 것을 다들 알기 때문에 다정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다섯시간을 달려 도착한 해남은 5월이 한창이였다.
짙은 녹색의 향연.


키위들은 마지막 수분 작업이 한창이다.
종류별로 수분을 하는 시기가 좀 다르다고 한다.
하긴 그래야 일이 부하가 좀 덜 걸릴것 같다.



키위는 암 수가 따로 있다고 한다.
암나무에 달린 꽃이 적당히 수분이 되면 수나무의 꽃이 달려 있는 가지를 잘라버리는 등등 여러 노하우가 필요하다. 한 꽃 송이에 3개정도만 남겨져 과일로 자라난다.

여기 해남도 비가 적게와서 가뭄이라고 한다.
요즘은 한 여름만큼이나 덥다. 기후가 너무 빨리 바뀌어간다.


단촐한 저녁식사.
맛나고 즐거웠다.

내일부터 많이 돌아 다녀야 한다.
새로운 만남들이 기대된다.

2017년 5월 19일 금요일

불굴의 여정

오래 걸렸다.
또 한 여정이 시작된다.

2015년 3월, 기세 등등하게 시작했던 해남생활을
20여일만에 급히 접고 올라온지 2년여가 지났다.

내일부터, 4개월여로 계획된 해남생활을 시작한다.
여러가지 목표를 세웠고, 그보다 더 많은 것들이 실천 될 것이다.
Einstein defined insanity as "doing the same thing over and over again and expecting different results"
같은 일을 끝없이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기대하는것을 아인쉬타인은 정신병으로 규정하였다.
나는 다른 결과를 원하기에 다르게 행동할 것이다.
Twenty years from now you will be more disappointed by the things that you didn't do than by the ones you did do. So throw off the bowlines. Sail away from the safe harbor. Catch the trade winds in your sails. Explore. Dream. Discover -Mark Twain-
20년 후에, 당신은 저지른 어떤 일 보다도 저지르지 못한 어떤 일 때문에 더욱 아쉬워하게 될 것이다. 그렇기에 가로돛의 밭줄을 던져버리고 안전한 항구를 벗어나 여행하고 바람과 함께 미끄러지듯이 나아가라. 탐험하고 꿈꾸고 그리고 발견하라 -마크 트웨인-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한 번 뿐인 나의 삶을 만들어 나간다.